레이건은 중국의 미사일 수출이

레이건은 중국의 미사일 수출이
외교부가 12월 23일 공개한 1980년대 후반 기밀 해제된 외교 문서는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중동 미사일 수출에 대해 제기한 우려를 드물게 엿볼 수 있다.

아카이브는 주로 냉전 종식 시기를 다룬다.

레이건은

토토사이트 레이건 총리와 다케시타 노보루 총리 사이의 서신에서도

미국 대통령이 덩샤오핑 중국 최고지도자에게 직접 미사일 수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을 뿐만 아니라 중국 지도자들을 만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을 때 다케시타에게 이 문제를 제기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more news

새로 발표된 논문은 레이건이 제기한 우려가 미국이 기밀 해제한 논문에서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학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1987년과 1989년 사이에 레이건과 다케시타 사이에 교환된 기밀 서한에 따르면

레이건 행정부는 1987년 레이건과 소련의 미하일 고르바초프 사무총장이 중거리 핵전력 조약에 서명한 후 러시아와 비준하는 과정에 있었습니다.

레이건은

그러나 미국은 이란과 이라크 전쟁이 한창일 때 중국이 중동으로 중거리 미사일을 수출하는 데도 비판적이었다.

1988년 8월 6일자 편지에서 레이건은 다케시타에게 이렇게 썼습니다. “중국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공급했습니다. 이러한 발전과 중국이 중동 국가에 탄도 미사일을 수출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일부는

나중에 화학 무기를 설치하여 미사일을 수정할 수 있는 능력 포함)는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중동.”

레이건은 계속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최고 수준에서 중국과의 우려를 추구했습니다. 나는 Tian 부총리(Jiyun)와 이 문제를 제기했고 최근에 덩샤오핑에게 서한을 보내 중국의 탄도미사일 수출이 계속될 경우 양국 관계에 대한 위험을 강조했습니다.”

다케시타는 그해 8월 말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었고 레이건은 그의 서한에서 석유 수입을 지역에 의존하고 있던 일본에게 중동의 안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지적했다.

레이건은 “미사일 확산에 대한 정부의 우려를 중국 지도부에 직접 표명한다면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썼다. “소련과 집중적으로 협의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미사일 수출을 미국의 ‘유일한’ 관심사로 인식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방중 후 다케시타는 레이건에게 1988년 9월 9일자 서한을 보내 “우리가 크게 우려하는 문제 중 하나인 미사일 판매에 대해 중국 지도부에 주의를 환기시켰다”고 적었다.

레이건은 1988년 9월 14일자 답장을 보내 다케시타에게 감사를 표했다.

레이건은 “(중국의) 반응은 건설적이었고 이러한 긍정적인 어조는 중국 지도부에 개인적으로 이 우려를 제기하려는 당신의 의지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썼다.

그러나 다케시타 총리가 중일평화우호조약 체결 10주년을 맞아 중국을 방문한 주된 목적은 경제협력을 더욱 강조하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