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의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여과’ 수용소에서 심문, 스트립 수색이 나왔다

파워볼사이트 러시아가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한 직후, 러시아 동부에 이른바 ‘여과’ 수용소가 있다는 보고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 이후로 수천 명의 우크라이나 민간인이 센터를 통과했으며, 이곳에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를 사냥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처리 중인 많은 사람들이 심문, 스트립 수색 ​​또는 그보다 더 나쁜 대상이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파워볼사이트 4월 초, 비탈리와 그의 아내, 한 살배기 딸은 마리우폴에서 안전하게 나갈 수 있다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러시아군은 그들과 다른 민간인들을 버스로 포위된 도시에서 북서쪽으로 약 20km 떨어진 친러시아군이 통제하는 작은 산업 도시인 Nikolske로 대피시킬 예정이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그들이 도착하자 남자들은 여자들과 분리되어 트레일러로 보내져 수색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또는 그들을 지키는 군대가 말한 것처럼 “필터링된” 것입니다.

우크라이나의

그는 5월 12일 독립 러시아어 뉴스 웹사이트 메두자(Meduz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두 명의 군인이 전화, 문신,

개인 소지품 등 모든 것을 확인하는 트레일러로 돌아가면서 말했습니다.

Vitaly가 트레일러에 들어갔을 때 그는 속옷을 벗은 두 남자를 보았습니다. 한 명은 머리 뒤로 손을 벽을 향하게 하고 다른 한 명은 바닥 구석에 앉아 있었습니다.

“내가 이해하기로는 그들은 [그들을] 일부 반(反)러시아 집회의 참가자로 알아보았습니다.

” 또한 스트립쇼를 당한 비탈리는 운이 좋았지만 그의 몸에 왜 미국 독수리 문신을 새겼는지 설명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 그리고 그의 휴대폰에 메신저 앱이 없는 이유.

그는 “나는 내가 [우크라이나 군대]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해야 했다”고 말했다. “결국 그들은 나를 놓아주었다.”

우크라이나의

‘남자들은 모아서 걸러낸다’
Vitaly의 이야기는 러시아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이 종종 협력하는 우크라이나 동부 Donbas 지역에 주로 위치한 여과 수용소에서 표면화되는 많은 그러한 증언 중 하나입니다.

일부 우크라이나인들은 강제로 수용소로 이송되는 반면, 다른 이들은 포위된 지역에서 러시아인 대피 과정의 일부이기 때문에 스스로 올 수 밖에 없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에 따르면 현재 이 센터 중 최소 13개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휴먼 라이츠 워치의 유럽 및 중앙 아시아 부국장인 타냐 록시나(Tanya Lokshina)는 FRANCE 24와의 인터뷰에서 “특히 마리우폴과 같은 곳에서 수컷은 말 그대로 반올림되어 여과를 위해 보내진다”고 말했다.

그녀는 노보조프스크, 도쿠차에보, 스타리베셰베, 베지멘, 카자츠케와 같은 가장 잘 알려진 지역을 나열하면서 “이는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 DPR[자칭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이 조직했습니다.

그러나 강렬한 여과 전술은 남성만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남편이 우크라이나 극우 의용대대인 아조프 연대와 싸우다가 포로로 잡혀간 마리우폴 출신의 프랑스 교사 안나 자이체바는 FRANCE 24에 그녀가 대피하는 동안 어떻게 심문을 받고 옷을 수색했는지 말했습니다.more news

“벗으라고 하더군요. 프랑스어로 ‘인생은 아름다워’라는 문신이 있습니다. 그들은 [군인]이 프랑스인이 아니라 독일인일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것이 내가 어떻게든 나치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그녀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