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까지 찾아온 스토커”…정은지 소속사, 결국 칼 빼들었다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스토커에게 결국 칼을 빼들었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정은지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수차례 정은지의 집까지 찾아오며 사생활을 침해한 스토커에 대해서 정식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총수입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