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윤 당선자 취임 앞두고 도발

평양 북한이 화요일 퇴임하는 대통령보다 북한에 더 매파적인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을 앞두고 도발을 본격화하고 있다.

평양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사흘 만에 동해안 해상에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7분쯤 SLBM으로 의심되는 미사일이 발사됐다. 토요일에 북쪽의 동쪽 해안 도시인 신포 앞 바다로.
미사일은 약 60km의 최고 고도에서 약 600km를 비행했습니다.

토요일의 미사일 발사는 올해 들어 평양의 15번째 무력시위다. SLBM도 지난해 10월 마지막 시험 발사 이후 7개월 만에 발사된다.

노규덕 미국 핵대사는 발사 직후 회담을 갖고 SLBM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며 북한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며 북한을 규탄했다. 한반도와 국제사회”

외교부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이 상황을 악화시키는 추가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대화와 외교적 길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선전주간지 통일신보는 일요일 윤씨 일행이 “주인인 미국과 일본에게 호의를 베풀기 위해 움츠러들고 수치스러운 행동을 하고 있다”며
“남측 지도부가 “북한과 공모하여 민족을 배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외세.”

윤 당선인은 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보다 북한에 대해 더 매파적인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의 집무실은 ‘3축’ 체계라고 불리는 북한의 위협에 대한 미사일 방어 체계를 강화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평양 이 SLBM 시험발사에 대해 침묵을 지키면서 평소처럼 발사
성공 발표를 하지 않은 가운데, 북한은 화요일 공식 취임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 신랄한 공격을 퍼부었다.

북한도 11일 선전사이트 메리에 게재한 글에서 윤 위원장의 3축 미사일방어체계 구축 시도가 “터무니없고 무모한 용기”라며 국방 강화 방안을 맹비난했다.

윤석열 당선인은 토요일 발행된 미국의 소리(Voice of Americ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핵심 조치 중 하나로 유엔 제재 유지를 꼽았다.

윤 장관은 “그런 의미에서 미국이 핵무기를 공유해야 하는지, 한국의 경우 전략 핵자산을 재배치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는 핵 비확산 체제를 존중하고 확장 억제력 강화, 한국의 미사일 방어 체계 고도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유지에 더 중점을 둡니다.”

미국이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도발에 대해 추가 제재를 가하는 가운데 러시아와 중국이 이미 반대 의사를 밝힌 만큼 이를 가로막는 것으로 보인다.

화요일,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원하는 방식을 반복했습니다.

에볼루션카지노 마틴

지난달 미국은 담배를 금지하고 대북 석유 수출을 절반으로 줄이는 등 15명으로 구성된 평의회에 결의안 초안을 회람했다.

Thomas-Greenfield는 그녀가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기자들에게 “이달 중에 그 결의안을 진행하는 것이 우리의 계획입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다른기사 더보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최소한 9개 회원국의 지지가 필요하며 러시아, 중국, 프랑스, ​​영국 또는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