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아들에 매일 맞고 살아”…이지현 고백에 ‘응원 봇물’



쥬얼리 출신 가수이자 두 자녀를 키우는 싱글맘 이지현이 둘째 아들이 ADHD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고백, 누리꾼들로부터 응원을 받고 있다. 이지현은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해 “아들 우경이가 4살 때 처음으로 ADHD라는 사실을 진단받았다”면서 “우경이는 화가 나면 확 폭발하는 스타일이라 기다리는 게 괴로운 일이라 참는 걸 못한다.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총수입


추천 기사 글